당내 보수파 반발에 에너지정책 돌변